Home HUMOR / INFO “최성봉, 텐프로 ‘큰손’…억대 후원금 받아 수백 씩 팁 줘” 논란

“최성봉, 텐프로 ‘큰손’…억대 후원금 받아 수백 씩 팁 줘” 논란

731

암투병’ 최성봉, 모두 거짓말?
유튜버 이진호 “최성봉 진단서 허위”
“언주역 유흥업소 큰손…접대女에 수백씩 팁 줘”

가수 최성봉이 암 투병 중이라는 거짓말로 억대 후원금을 챙겨 유흥업소에 드나들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2일 유튜버 연예뒤통령 이진호 씨는 “더 이상의 피해자를 막기 위해 방송을 결정했다”며 최성봉의 암 투병 진단서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 씨는 “방송 직전까지 고민했다. 제게도 인간적으로 상당한 부담이 됐다. 하지만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기 어려웠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자신이 처음으로 거짓 암 투병 의혹을 제기하자 최성봉은 언론사를 통해 진단서를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이 씨는 “검증을 통해 진단서가 허위라고 밝혔다. 이를 최성봉에게 말하자 그는 ‘암 투병은 사실’이라고 수차례 주장했다.

본인의 말이 사실이라면 인증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10월 8일 오후 5시 48분 두 번째 진단서를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 씨가 최성봉에게 받은 두 번째 진단서에는 허술한 1차 진단서와는 달리 병원의 직인 등이 찍혀있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발급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진단서에는 △병명 대장암 3기·전립선암·갑상선암·신장 전이·폐 전이,

△발병일 2020년 5월 9일, △진단일 2020년 6월 12일, △ 향후 치료 의견 본 환자는 지난 1월 두 번째 암수술에 이어 5월경 세 번째 수술을 받음. 항암 치료, 방사선 치료와 추적 관찰이 필요함이라고 쓰여있었다. 

이 씨는 최성봉이 후원자들의 후원금을 사치와 유흥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변인들에 따르면 최성봉은 사치가 굉장히 심한 인물이었다고 한다. 자신은 BMW를 몰고 있고 여자 친구에게 아우디를 선물하기도 했다. 텐프로라 불리는 유흥업소에도 단골로 드나들고 수백만 원에 이르는 팁을 접대여성에게 줬을 정도라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주역 인근 유흥업소에서 큰손 행보로 유명한 인물이라고 한다. 최성봉의 후원금은 대부분 그렇게 쓰였다. 최성봉 본인은 한 달 술값으로 3000만 원 이상 썼다고 말한 적도 있다고 한다. 후원자분들의 피 같은 돈이 그렇게 쓰이고 있었다. 그 어느 곳에서도 확인을 하지 않았기에 최성봉이라는 괴물이 탄생했다”고 비판했다. 

최성봉은 2011년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그는 암투병 사실을 밝히며 지난 9월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국내외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이후 이 씨는 최성봉의 거짓 암투병 의혹을 제기했고, 최성봉은 “암투병은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 씨가 공개한 녹취록에서 최성봉은 “실례되는 말일수 있으나 담배는 다섯 살 때부터 저의 친구”라며 “너무 힘들어서 (없으면) 못 버티는 사람이다. 항암치료 중 술, 담배 하면 안 되는데 제 고집이다. 지금도 담배 태우고 있다”고 했다.

가짜 병원복 의혹에 대해서 최성봉은 “병원마다 종류가 다르다. 사진 찍을 땐 입원해 있는 대학병원 옷을 안 입는다. 알리지 않기 위해서다. (라이브 방송 때 병원복은) 구매한 것이 맞다”고 했다. 병원이 아닌 장소에서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것에 대해 “방송 때문에 스테로이드 맞고 나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난 여론이 형성되자 최성봉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다 안고 가겠다”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그는 “최근 물의를 일으켜 너무 죄송하다. 이제는 너무 지쳐서 못 하겠다”라며 “담배 술 다 인정한다. 여러 악성 댓글에 시달리면서 우울과 공황과 충동이 많이 느껴졌다. 그걸 계속 억누르고 있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