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8월 4, 2021
수요일, 8월 4, 2021

김원희, 남편 보다 시어머니가 더 좋은 이유

Categories

“남편 보다 시어머니를 잘 만났다”

방송인 김원희에게 고부갈등은 다른 사람들 이야기다.

김원희는 21일 KBS2 예능프로그램 ‘같이 삽시다’에서 시어머니를 언급했다. 종갓집 며느리라고 밝힌 김원희는 ‘제사가 1년에 몇 번이냐’는 질문에 “제사는 없다. 시어머니가 없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보더니, 며느리를 들이시더니 ‘제사는 끝났구나’라고 하셨다. 싹 없애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시어머니 진짜 잘 만났다. 남편보다 어머니를 잘 만났다”라고 했다.

김원희/KBS2 '같이 삽시다'
김원희/KBS2 ‘같이 삽시다’

김원희는 남편 손혁찬씨와의 첫 만남에 대해 “스무살 때 길에서 만났다. 연예인 되기 전이었는데 쪽지를 줬다. 보고 싶어서 한 달 반 만에 연락해서 만났다”고 했다.

남편을 방송에서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남편이 수줍음이 많아 일하는데 불편할까봐”라고 했다.

17년차 부부인 김원희 부부도 부부싸움 할 때는 피 터지게 한다고. 김원희는 “대신 화해는 빠르게 한다. 싸우니 피곤하더라. 강아지 밥 주기 등 집안일을 나눠서 하니 불편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원희는 “나이 드니깐 남편이라는 존재가 내가 기댈 존재가 아니고 서로 어깨동무해야 하는 존재라고 느끼니깐 돕고 싶더라. 잔소리하기보다 같이 도우면서 나아가야 하는구나 싶다”라고 했다.

김원희는 손혁찬씨와 15년간 열애 후 2005년에 결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