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UMOR / INFO 전원주 “이혼은 부끄러운 것…젊은 사람들은 ..” 솔직고백

전원주 “이혼은 부끄러운 것…젊은 사람들은 ..” 솔직고백

286

배우 전원주가 이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전원주는 1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전원주는 “저는 남편이 아무리 속을 썩이고 고생을 시켜도 이혼을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냥 꼭 믿고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막상 이 사람이 가고 나서 혼자 있으니까 편한 점도 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늦게 들어와도 잔소리하는 사람 없고, 밥상 안 차리고 가도 혼내줄 사람 있냐”고 역설했다.

더불어 “그래도 이혼은 생각 못 해봤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재원 아나운서는 “혼자된 지 몇 년 되셨냐?”고 물었고, 전원주는 “5년 됐다”고 대답했다.

전원주는 그러면서 “요즘 젊은 사람들은 이해 못 할지도 모르겠지만 저는 이혼을 하나의 부끄러움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남편이 노름해서 돈 다 잃고, 여자 문제로 여기저기 걸려들어도 절대 이혼은 생각 못 했다”고 부연했다.

말미에 그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했다”며 “요즘 젊은 사람들은 이혼을 쉽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원주는 연극배우를 시작으로 1963년 동아방송 1기 공채 성우로 데뷔했으며, 1972년 배우로 전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