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8월 4, 2021
수요일, 8월 4, 2021

조관우, “6살에 부모님 이혼..” 어머니 만나게 해준 선생님과 47년 만 재회했다..

Categorie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조관우가 출연해 아픈 어린시절 과거를 전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가수 조관우가 출연했다.

이날 인사동에 모인 이유에 대해 조관우는 자신이 태어난 곳이라면서도 “하지만 어릴 때 추억을 떠올리긴 싫다”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조관우는 “아버지가 해외공연 때문에 2~3년은 거의 외국에 계셔, 부모님이 6살에 이혼해 외롭게 지냈다”고 아픈 과거를 전했다.

조관우는 “아버지가 못 키우니 할머니, 큰집에 얹혀살았다, 눈칫밥을 먹곤 말수가 없어져, 친척집을 전전하다 10살 돼서 아버지와 살게 됐지만 아버지가 재혼하며 새로운 가정을 꾸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처음 전학왔을 때 의지할 곳이 한 군데도 없었는데,  선생님을 만나며 마음을 열리기 시작했다”면서 “아버지라 부르고 싶던 선생님, 50여년이 흘러도 또렷이 선생님 성함을 기억한다, 홍석관 선생님”이라며 선생님을 그리워했다.

조관우는 “초등학생 때 교실에 있는데 어떤 낯선 아주머니와 얘기를 하며 나를 가리키더라, 우리 엄마같은 느낌이었다”면서 “어린시절 헤어져 엄마 얼굴이 기억나지 않았지만 느낌이 그랬다, 하지만 도망갔다”고 떠올렸다.

이후 선생님이 친구들을 통해 떡집으로 보냈고, 선생님 덕에 어머니를 다시 만나게 됐다고. 홍석관 선생은 헤어진 어머니를 만나게 해준 은인이라 전했다.

버스 안에서 조관우는 가수를 시작하게 됐던 때를 회상하며 얼굴없는 가수로 활동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목소리 중성이라고, 얼굴에 화상을 입었다거나 대머리란 소문이 있었다”며 웃픈(웃기고도 슬픈) 비화를 전했다.

그러면서 “얼굴없는 가수로 활동하다가 2집발매 후 방송출연하게 돼, ‘늪’이란 곡으로 얼굴 공개했다”며 루머를 잠재웠던 첫 방송을 떠올렸다.

당시 반응에 대해 그는 “음반 판매량이 확 떨어졌다,팬레터도 마찬가지, 뭔들 안 떨어졌겠나”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행사장가면 꼭 조관우, 김범수 잘생겼다고 해, 왜 우리 둘한테만 그러냐”고 덧붙이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날 조관우는 47년만에 스승을 만나며 오열해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