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9월 28, 2021
화요일, 9월 28, 2021

“여장교 성폭행 시도했다..” 70대 의사, 알고보니 대통령 주치의 출신..? 누구?

Categories

환자로 찾아왔던 공군 여성 장교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국군수도병원 의사가 재판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징역형을 선선고받은 의사는 과거에 대통령 주치의를 역임했던 해당 분야의 권위자였다.

지난달 대위로 전역한 전 공군장교A씨는 지난 2017년 국군병원 근무 중 육군 부사관에게 성추행을 당한 정신적 충격으로 당시 국군수도병원 신경과에 근무하던 70세 B씨에게 치료를 받았다.

3년 뒤인 지난해 국군수도병원에서 다시 만난 B씨는A씨에게 3년 전 일을 거론한 뒤 조언을 하고 싶다며 식사를 제안했다.

며칠 후 저녁을 함께한 뒤 B씨는A씨를 근처 자신의 집으로 끌고 들어가 성폭행을 시도했다.

간신히 집밖으로 달아난 A씨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해리성 기억상실증, 마비 등 증상을 겪다 일주일 후 부대에 신고했다.

B씨는 강제 추행 장면이 담긴 아파트 CCTV에 찍힌 영상을 본 뒤 범행을 인정했다.

B씨는 지난해 12월 강제추행, 강간치상 등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고 결국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징역 10년을 구형했던 군 검찰은 1심에 불복해 항소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