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UMOR / INFO 촬영 중 알려진 안타까운 소식, 출연진 전원 오열했다.. “녹화 며칠 전에…”

촬영 중 알려진 안타까운 소식, 출연진 전원 오열했다.. “녹화 며칠 전에…”

8616

방송 중 눈물 쏟은 백지영, 장도연, 김진수, 안소희


누명 쓰고 옥살이 한 ‘7번방의 선물’ 실제 주인공 정원섭 씨 별세


이하 “꼬리에 꼬리는 무는 이야기 시즌2”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15년 넘게 옥살이를 한 정원섭 씨의 별세 소식에 출연진이 눈물을 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에서는 영화 ‘7번방의 선물’ 실제 주인공인 정원섭 씨 사연이 다뤄졌다.

해당영상

경찰 고문에 강간살인죄 누명을 쓴 정원섭 씨는 15년 2개월 만에 석방된 뒤 재심에 도전해 결국 지난 2008년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정원섭 씨는 손해배상 청구 소멸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재심서 판결받은 피해보상금 26억 원 중 한 푼도 받지 못했다.

억울한 옥살이를 한 데 대한 형사 보상금 9억 5000만 원이 전부였다.

고문 후유증으로 합병증을 앓던 정원섭 씨는 지난 3월 28일 향년 87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생전 마지막 인터뷰에서 정 씨는 “(과거로 돌아간다면) 고문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는 소망을 전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정원섭 씨 별세 소식을 들은 출연진 백지영, 김진수, 안소희는 모두 눈물을 쏟았다.

MC 장도연은 “며칠 전에 (정원섭 씨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이 왔다. 너무 슬프다”고 말하며 오열했다.

김진수는 “같이 슬퍼하고 분해하는 그거 밖에는 해드릴 수 없는 게 너무 화가 난다”며 안타까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