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2월 3, 2020
목요일, 12월 3, 2020

함소원, 말 많던 결국 딸 문제로 심각해졌다..“이건 무조건 조작…” (+영상)

Categories

“대체 얼마 받길래 저런 짓을 하냐”
함소원 부부가 소아과에서 한 행동, 거센 비판
한 유명인 부부가 육아 문제로 ‘주작 논란’에까지 휘말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배우 함소원(함수연)과 남편 진화가 딸 혜정이 때문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집에서 쉬고 있던 부부는 혜정이가 자꾸 보채자 체온을 재고 깜짝 놀랐다. 열이 무려 39.5도였기 때문이다. 진화는 병원에 가자고 했지만 함소원은 갑자기 두부를 꺼내 으깨기 시작했다.

그는 “친정엄마가 해주시던 방법”이라며 “두부 으깬 걸 이마에 얹으면 열이 내린다”고 주장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은 “딸이 눈 다래끼로 항생제를 복용했었는데 먹자마자 다 토했다. 그때 트라우마로 웬만하면 약을 안 먹이려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청자들 반응은 부정적이다.

관련 영상 댓글 창에는 “열이 저리 높은데 무슨 민간요법을 맹신하냐”, “엄마 자격 없다” 등 비판 댓글이 달렸다.

함소원 해당 영상

네이버TV 댓글 창
이뿐만이 아니다. 함소원과 진화는 혜정이를 병원에 데려갔는데 큰소리로 부부싸움을 했다. 함소원이 혜정이 주민등록번호를 기억하지 못했고 급히 아기 수첩을 가지러 간 진화는 산모 수첩을 들고 왔기 때문이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후 “프로그램 폐지하라”는 댓글까지 등장했다. 주민등록번호를 몰라도 아이가 위급하면 병원이 진료해준다며 과도한 설정이라는 지적이다.

이어 병원에서 혜정이가 마스크를 쓰고 있지 않았던 점, 많은 환자가 있는 데서 함소원 부부가 고성을 내뱉은 점 등이 언급됐다.

네이버TV 댓글 창

혜정이의 열은 목의 염증 때문으로 밝혀졌다.

의사는 진료 중 혜정이를 체크하다 귀지를 파냈다. ‘아내의 맛’ 진행자들이 모두 소리를 지를 정도로 엄청난 크기였다. 일부 시청자들은 “대체 아이를 어떻게 보길래 저 지경이 될 때까지 모르냐”며 어이없어했다.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