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9월 26, 2020
토요일, 9월 26, 2020

대마 부인하던 해운대 포르쉐.. 충격 현장영상 공개(+영상)

Categories

사고 직후 병원에선 마약 혐의 완강히 부인
경찰, 사고 차량서 나온 60여개 통장 ‘의심’
강제수사로 전환하겠다고 하자 대마 흡입 시인

부산 7중 추돌 사고 운전자 “대마 흡입”부산 해운대에서 7중 추돌 사고를 낸 40대 포르쉐 운전자 A씨는 당초 경찰 조사에서 대마 흡입 사실을 완강하게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이 포르쉐 차 안에서 60여개의 통장을 발견한 뒤 영장청구 등 강제수사를 하겠다고 추궁하자 대마초 흡입 사실을 털어놓았다.

심각한 현장영상

15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에서 7중 추돌 사고를 내 7명을 다치게 한 포르쉐 차량 운전자 A씨는 차량이 크게 파손됐지만, 하루 뒤 경찰 조사를 받을 수 있을 정도로 중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차량이 1억8000만~2억 정도의 고급 외제차인 포르쉐인데 사고 직후 차량 내부 여러 곳에서 에어백이 터지면서 큰 부상을 피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A씨는 사고 후 식사도 하고 병실 내부를 걸어다닐 정도의 상태였다고 한다. 반면 A씨가 낸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인 40대 남성 등 2명이 중상을 입었고, 5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고 발생 초기부터 A씨의 마약 복용을 의심했다. 사고 과정이 마약 등 약물 복용 말고는 설명되지 않는 석연치 않은 점이 있어서다.

조사 결과 A씨는 7중 추돌 사고 현장에서 570m 정도 떨어진 해운대 옛 스펀지 건물 인근에서 정차 중이던 아우디 A6 차량과 부딪히는 1차 사고를 냈다.

이후 약 500m를 질주하다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포드의 토러스 차량을 재차 추돌했다. 이어 다시 70m 정도 달린 뒤 중동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승용차 등과 추돌하며 7중 추돌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A씨는 음주나 무면허 운전도 아니었다. 따라서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A씨가 1·2차 추돌 때 자신의 차를 세우고 보험 등으로 사고 처리를 하는 것이 상식적인데 A씨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특히 사고 당시 주변 차량의 블랙박스에는 A씨의 포르쉐 차량이 7중 추돌 시 교차로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오토바이와 그랜저 승용차를 잇달아 들이받는 장면이 담겨 있다. 현장에는 차량이 급정거할 때 남는 흔적인 스키드마크도 없었다.

A씨는 병원에서 이뤄진 간이조사에서는 마약 복용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도 특별한 단서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곧바로 강제 수사에 들어갈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 이 과정에 A씨 차 안에서 4~5개의 가방이 발견됐고 이 가방 안에 60여개의 통장과 부동산 관련 서류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오면서 경찰이 또 다른 범죄 관련성에 의심을 품게 됐다. 그러면서 A씨가 마약 검사 등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영장 청구 등 강제 수사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15일 조사 때 ‘사고 전 대마 흡입’ 인정A씨는 15일 경찰 조사에서도 초반에는 “왜 교통사고를 냈는데 마약 검사를 하려고 하느냐”는 취지로 대마초 흡입 사실을 부인했다. 그러나 경찰이 강제수사 의지를 밝히자 그제야 “사고 전 차 안에서 대마초를 흡입했다”는 취지로 범행을 시인했다.

이후 A씨에 대한 소변검사에서도 대마초 흡입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A씨는 부동산 관련 업무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사고 전후 지인 등을 통해 자신의 포르쉐 차량에서 블랙박스 칩을 빼돌렸는지도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대마초 흡입 사실을 시인하지 않다가 영장 청구 등 강제수사를 하겠다고 하자 실토했다”며 “차안에서 나온 통장은 A씨 사업과 관련된 것으로 과거부터 가지고 있던 것으로 조사돼 현재로선 범죄 혐의점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