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4월 4, 2020
토요일, 4월 4, 2020

주진모 카톡 유출, 조주빈 본인이 했다고 자진공개 충격..(+주진모 카톡)

Categories



25일 한 매체에 따르면 지난 1월 10일 오후 11시 9분께 조 씨는 텔레그램 ‘박사방’ 내에서 “주진모 박사(내가) 깐 거 모르는 거냐”라고 말문을 열고 자신이 주진모의 지인인 척 접근해서 받아냈다고 말했다.

또 “(장)동건이랑 황정민 문자랑 사진들 내가 받았다”라며 “주진모는 카톡이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이라고도 언급했다. 조 씨는 주진모 씨가 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동일한 점을 이용해 내용을 파악했고 이로 협박을 했지만 합의 1차 불발로 자신이 문자 내용을 유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를 한 혐의로 지난 25일 검찰에 송치된 ‘박사’ 조주빈이 배우 주진모의 카톡 유출 건에 대해 자신이 했다고 주장한 것이 밝혀졌다.

25일 한 매체에 따르면 지난 1월 10일 오후 11시 9분께 조 씨는 텔레그램 ‘박사방’ 내에서 “주진모 박사(내가) 깐 거 모르는 거냐”라고 말문을 열고 자신이 주진모의 지인인 척 접근해서 받아냈다고 말했다.

또 “(장)동건이랑 황정민 문자랑 사진들 내가 받았다”라며 “주진모는 카톡이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이라고도 언급했다. 조 씨는 주진모 씨가 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동일한 점을 이용해 내용을 파악했고 이로 협박을 했지만 합의 1차 불발로 자신이 문자 내용을 유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진모 카톡 영상

그러면서 “주진모의 계정을 해킹한 것이 아닌 로그인 접속으로 얻었다”라며 “주진모가 먼저 협박받고 있다며 돈을 주지 않고 언플을 하길래 문자 자료를 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경찰에서 넘겨받은 수사기록 등을 바탕으로 조주빈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이번 사건에 적용되는 법리 등을 검토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조만간 ‘형사사건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신상정보 및 수사상황 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스포츠조선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