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4, 2021
월요일, 6월 14, 2021

서동주, 父母 서세원·서정희 “직접 언급” 화제..이혼 심경 고백(종합)

Categories

미국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이혼한 부모 서세원, 서정희를 언급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는 서동주가 국밥집을 찾아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동주는 “미국에 산다. 큰 로펌에서 일하고 있다. 거기에서 2년차 변호사다”고 자기 소개를 했다. “왜 변호사가 됐냐”라는 물음에 서동주는 “제가 이혼하고 얼마 안 돼서 금전적인 독립을 위해 그랬다”고 대답했다.

그는 국밥집을 찾은 이유를 털어놨다. “한국에서 방송인 일도 하고, 미국에서는 변호사 일을 하고 있다. 처음에는 법률 프로그램 패널로 일하려 했다. 그런 느낌으로만 하고 싶었는데 일이 커져서 여기까지 나오게 됐다”고 말한 것.

그러면서 서동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게 굉장히 힘들 것 같더라. 그게 바로 고민이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는 “네가 방송도 했으면 좋겠다. 변호사를 하고 있지만 이쪽 일도 하고 싶긴 할 거야”라고 얘기했다.

SNS 상에서 화제를 모았던 서동주의 비키니 사진들이 공개됐다. 서동주는 수줍어하면서도 “이 몸매 실물이냐”라는 김수미의 물음에 “네”라고 답하며 웃었다. 치명적인 매력이 흘러넘치는 사진들에 몸매 유지 비결 질문이 나왔다. 서동주는 “웨이트 했었다. 평소에는 맨손체조를 많이 한다”면서 스쿼트 자세를 직접 선보였다.

서동주도 부모님처럼 이혼을 겪었다고. 그는 한국에서 선을 보고 결혼한 재미교포와 5년 반 살다가 헤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동주는 “부모님과 같은 시기에 했는데 마무리는 제가 먼저 했다”고 알렸다.

특히 서동주는 부모님의 이혼에 대한 생각과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엄마 아빠 이혼 과정이 시끄러웠다”라는 얘기에 서동주는 “네”라고 대답했다. 이어 “하루아침이 아니라 조금씩 엇나가는 것 같다. 이혼 근처까지 갈 때까지도 저는 잘 몰랐다. 외국에 나가 있어서 몰랐다”고 덧붙였다.

어느 쪽을 더 이해하느냐고 하자, 서동주는 “이해보다는 옳고 그름을 따졌을 때 일단 폭력은 안 좋은 일이니까”라고 조심스럽게 털어놨다. 또한 “엄마는 혼자고 친구도 없고, 아빠의 그늘 아래 있어서 주변에 도와주는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다.

서동주는 재판 과정에서 증언 등의 질문을 받자 “법정에서 아빠 행동을 증언하지는 않았다. 엄마 진술을 확인하는 과정에서는 엄마 말이 맞다고 하긴 했었다. 어디에 가서 말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빠 서세원에 대한 질문에 서동주는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연락은 안 한다. 안 한지 진짜 오래됐다”며 “아빠에 관련된 거는 제 기억의 다락방에 있다면 넣어두고 꺼내질 않는다. 여는 순간 부정적인 감정들이 많아서 제 인생을 집어삼킬 것 같은 거다. 그냥 아빠가 행복하게 지내셨으면 한다. 아빠를 못 보더라도 행복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엄마 서정희의 근황도 전했다. 서동주는 “엄마가 요즘 홈쇼핑 일하시고 대학에서 인테리어 강의도 하신다. 화장품 사업도 하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엄마가 인기 최고다. 결혼은 질려서 안한다고 한다. 썸만 타고 연애만 한다더라. 이혼한지 5~6년 지났지만 아직 마음이 거기까지 열리지는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 서동주는 “엄마가 저한테 든든한 존재이기도 하고 저도 엄마한테 든든하고 싶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